11.8목 <북침전쟁연습중단!내정간섭중단!미군철거!>12차미대사관 진격

청년레지스탕스회원들은 8일 12시45분경 서울광화문 미대사관정문을 향해 진격하며 12번째 기습시위를 펼쳤습니다. 또 그 직후 이화여대앞거리에서 전단을 살포했습니다.
김아름, 민지연 두 회원들은 지난 11월1일 미남안보협의회의(SCM)에서 12월에 비질런트에이스대체북침전쟁연습을 벌이기로 결정한 사실을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또 <비핵화워킹그룹>의 설치합의에 대해 내정간섭을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두회원은 <북침전쟁연습영구중단!미군철거!>라는 가로막을 들고 비가 오고 돌풍이 부는 날씨에도 불구하고 <북침전쟁연습중단하라!><북미평화협정체결하라!>는 구호를 힘차게 외치며 미대사관을 향해 진격시위를 벌였습니다.
각각 앞면에 <북침전쟁연습 영구중단하라! 미군은 이땅을 떠나라!>, <북미평화협정 체결하라! 미군은 이땅을 떠나라!>는 구호와 뒷면에 <전쟁미치광이!>라는 글과 히틀러복장을 한 트럼프의 그림이 그려진 전단을 미대사관앞거리에 뿌렸습니다. 한 회원이 미대사관앞기습시위를 벌이던중 빗길에 차에 치이는 사고를 당했으나 조금도 굴함없이 바로 일어나 시위를 이어갔습니다.
시위자들은 수많은 경찰들에 둘러싸였어도 <북침전쟁연습 영구중단하라!>, <내정간섭 중단하라!>, <북미평화협정 체결하라!>, <미군은 이땅을 떠나라!>는 구호를 끝까지 줄기차게 외쳤습니다.
한편 청년레지스탕스 한 회원이 비슷한 시각 이화여대앞 거리에 전단들을 살포했습니다. 전단은 미대사관앞에 뿌려진 전단과 같았습니다. 거리의 많은 사람이 전단을 주워 읽었습니다.
현재 악명높은 종로경찰서지능팀의 강압수사를 받고있는 두 회원은 폭력진압, 폭압수사에 저항하며 일체 묵비단식으로 대응하고있습니다.

두회원은 남기는 글에서 북침전쟁연습중단과 미군철거를 강력히 주장했습니다.

김아름회원은 <트럼프정부에게는 풍계리핵시험장폭파, 미군유해송환, 반미선전선동중단 등 북의 이행조치에 상응하는 그 어떠한 이행조치도 없었다. 오히려 대북제재를 강화하고 핵항공모함과 특수전부대를 투입하고 비질런트에이스대체연습을 준비하는 등 여차하면 북침전쟁연습을 감행하려고 위협하고있다. 뿐만아니라 <승인>망언, <비핵화워킹그룹>을 통해 도넘은 내정간섭을 해대며 북이든 남이든 가리지 않고 우리민족을 자신들의 손아귀에 가두고자 발악하고있다. 트럼프정부는 하루빨리 싱가포르선언 철저 이행하고 당장 모든 북침전쟁연습과 내정간섭 중단하고 북과 평화협정을 체결하고 미군을 철거하라!>고 주장했습니다.

민지연회원은 <미군이 이땅에 주둔하고있는 한 민주도 통일도 없다. 이는 트럼프정부가 보여주고있다. 5.24조치<승인>망언을 하더니 급기야 12월에는 비질런트에이스연습대체 미남합동군사연습을 벌이겠다며 6.12싱가포르선언을 역행하는 기만적인 모습을 보이고있다. 트럼프정부는 당장 양면책을 집어치우고 6.12싱가포르선언을 철저히 이행하라! 북미평화협정 체결하고 미군은 이땅을 떠나라!>고 강조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51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