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변인실보도(논평) 428] 조국통일의 대원칙따라 미군을 철거하고 민족단합 이룩하자!

4일 민중민주당(민중당)은 논평 <조국통일의 대원칙따라 미군을 철거하고 민족단합 이룩하자!>를 발표했다.

논평은 <역사는 반민족세력이자 반민중세력이며 오직 민족·민중중심의 정치세력만이 민족·민중을 위한 새세상을 앞당길 주체라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며 <민족반역세력의 반통일책동에도 7.4남북공동성명의 자주·평화·민족대단결의 기치는 오늘도 변함없이 우리민족을 조국통일에로 힘차게 추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현시기 조국통일을 가로막는 주된 세력은 국민당(국민의힘)을 비롯한 민족반역세력이다>라며 <국민당은 자신들이 추앙하는 박정희파쇼권력이 체결한 7.4남북공동성명까지 완전히 부정하면서 반통일적으로 나오고 있다. 뿐만아니라 최근 반통일악법 보안법(국가보안법)철폐에 대해서도 체제를 부정하는 행동이라 망언하며 시대착오적인 반통일무리라는 것을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7.4남북공동성명을 제대로 이행하기 위해서는 우선 미군철거·보안법철폐가 단행돼야 한다>며 <그 어느때보다 미군에 의한 전쟁위기가 고조되고 반역세력에 의한 민족분열이 심화되고 있는 지금, 우리민중의 반미자주투쟁·조국통일운동은 민족·민중의 활로를 열어가기 위한 시대적 사명이다. 우리민중은 반드시 스스로의 힘으로 조국통일의 새세상을 앞당길 것이다.>라고 밝혔다.

다음은 전문이다.

[대변인실보도(논평) 428]
조국통일의 대원칙따라 미군을 철거하고 민족단합 이룩하자!

1. 오늘은 역사적인 7.4남북공동성명이 체결된지 49주년이 되는 날이다. 우리민족은 분단세월을 극복하고 민족단합을 이룩하기 위해 1972년 최초로 남북공동성명을 체결했다. 7.4남북공동성명은 무엇보다 조국통일의 대원칙인 자주·평화·민족대단결을 내외에 천명했다는데 역사적 의의가 있다. 공동성명을 통해 온민족앞에 합의사항을 성실히 이행할 것을 엄숙히 확약했음에도 박정희파쇼정권은 그해 10월 유신을 선포하고 1975년 인혁당재건위사건을 조작하는 등, 통일애국세력을 극렬하게 탄압했다. 뿐만아니라 1973년 6.23평화통일외교정책선언을 통해 남의 UN단독가입을 발표함으로써 민족분열을 더욱 심화시켰다. 우리민중의 박정희파쇼정권퇴진투쟁은 민족자주, 민주주의, 조국통일을 향한 정의롭고 필연적인 투쟁이었다. 역사는 반민족세력이자 반민중세력이며 오직 민족·민중중심의 정치세력만이 민족·민중을 위한 새세상을 앞당길 주체라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 민족반역세력의 반통일책동에도 7.4남북공동성명의 자주·평화·민족대단결의 기치는 오늘도 변함없이 우리민족을 조국통일에로 힘차게 추동하고 있다.

2. 현시기 조국통일을 가로막는 주된 세력은 국민당(국민의힘)을 비롯한 민족반역세력이다. 국민당대표 이준석은 통일의 방법이 체제우위를 통한 흡수통일외 어떤 방법이 있겠나, 흡수통일이란 북한체제를 지우는 것이고 북한과 타협할 일은 없다는 것이라고 망발했다. 흡수통일은 자주·평화·민족대단결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침략책동이며 결코 실현될 수 없는 망상이다. 국민당은 자신들이 추앙하는 박정희파쇼권력이 체결한 7.4남북공동성명까지 완전히 부정하면서 반통일적으로 나오고 있다. 뿐만아니라 최근 반통일악법 보안법(국가보안법)철폐에 대해서도 체제를 부정하는 행동이라 망언하며 시대착오적인 반통일무리라는 것을 드러냈다. 더 큰 문제는 4.27판문점선언·9월평양공동선언을 체결하고도 반민족행위를 감행하는 문재인정권에 있다. 문정권은 미국의 침략적인 대북적대시정책에 동조했을 뿐만아니라 본질상 침략행위인 대북전단살포를 묵인하며 스스로 확약한 공동선언들을 전면 부정했다.

3. 7.4남북공동성명을 제대로 이행하기 위해서는 우선 미군철거·보안법철폐가 단행돼야 한다. 1945년 미군이 이땅에 점령군으로 들어와 우리민중의 자치기구인 인민위원회를 불법화하고 전민족적인 조국통일운동을 악랄하게 탄압하며 남측 단독의 민족반역정권을 조작함으로써 민족은 분열됐고 조국은 분단됐다. 한시도 쉬지 않고 북침핵전쟁연습을 벌이며 코리아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세력도 다름아닌 미군이다. 그렇기에 미군철거는 자주·평화·민족대단결을 실현하기 위해 필수불가결하다. 보안법은 이승만반역권력이 반미자주·조국통일투쟁을 억압하고 통일애국세력을 학살하기 위해 일제시대 치안유지법을 본따 만든 미군보호법이자 반통일악법이다. 역대반역권력들에 의해 통일애국세력·민주화운동세력을 억압하는데 악용된 희대의 파쇼악법 보안법을 철폐해야만 비로소 민족이 단합할 수 있다. 그 어느때보다 미군에 의한 전쟁위기가 고조되고 반역세력에 의한 민족분열이 심화되고 있는 지금, 우리민중의 반미자주투쟁·조국통일운동은 민족·민중의 활로를 열어가기 위한 시대적 사명이다. 우리민중은 반드시 스스로의 힘으로 조국통일의 새세상을 앞당길 것이다.

2021년 7월4일 서울광화문 미대사관앞
민중민주당(민중당) 대변인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