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변인실보도 275 – 백악관앞논평 33] 트럼프정부는 전쟁망언 중단하고 북과 평화체제 수립하라!

우리말보도

https://www.facebook.com/fililive/videos/2299792843632175?s=100027182312463&v=e&sfns=mo

English

https://www.facebook.com/fililive/videos/595619404251453?s=100027182312463&v=e&sfns=mo

 

[대변인실보도 275 – 백악관앞논평 33]

트럼프정부는 전쟁망언 중단하고 북과 평화체제 수립하라!

트럼프정부의 대북적대적 망언망동으로 전쟁위기정세가 고조되고있다.

1. 최근 트럼프정부는 미국무장관 폼페오를 앞세워 <노선변경>망언을 계속하고 있다. 폼페오는 24일 <선의의 협상이 결렬되고 진지한 대화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우리는 노선을 바꿔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비핵화) 목표는 명백하다>고 망언의 도수를 높였다. 본질상 <리비아식>비핵화인 <선비핵화·후대북제재해제>를 고집하면서 <노선변경>을 운운하는 것은 제국주의국가답게 전쟁을 선포한 것과 같다.

2. 미국무부대북특별대표 비건이 방남한다. 국무부는 <비건대표는 남당국자들과 북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가능한 비핵화>를 증진하기 위한 노력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확인했다. 트럼프정부는 김정은위원장의 방러직전 비건을 러시아로 보내 노골적으로 북러관계를 분열시키려 하더니 이제는 내정간섭기구인 <비핵화워킹그룹>을 앞세워 남북관계를 분열시키려하고 있다. 백악관안보보좌관 볼턴이 <중국·러시아가 제재이행을 강화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하는데서도 트럼프정부의 제국주의적인 본색이 잘 드러난다.

3. 최근 아세안확대국방장관회의연합해상연습 등 북침전쟁연습과 함께 자행되는 미국의 외교적 압박은 노골적인 전쟁위협이다. 북은 이에 <미국이 운운하는 경로변경에 대해 그것은 미국만의 특권이 아니며 마음만 먹으면 우리의 선택이 될 수도 있다>고 엄중히 경고했다. 코리아반도의 평화와 안정, 북미관계를 정상화하는 유일한 방도는 북미평화체제수립뿐이다. 트럼프정부는 전쟁망발을 즉각 중단하고 북과 합의한대로 6.12싱가포르선언의 이행에 나서야 한다. 시간은 결코 미국편이 아니다.

2019년 5월5일 워싱턴D.C 미백악관앞
민중민주당(환수복지당) 대변인실

IMG_4671.jpg

IMG_4679.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