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민주당, 장광선위원장 2주기추모사 공개

16일 민중민주당(민중당)은 장광선위원장 2주기를 맞아 추모사를 공개했다.

장위원장은 1978년 <동일방직사건>과 1980년 광주민중항쟁을 계기로 진보적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그는 미주조국통일운동과 민주화운동 역사의 산 증인으로, 2017년부터 생을 마감하기 전까지 민중민주당미국위원회(준)위원장을 맡아 암투병중에도 정력적으로 활동했다.

아래는 약력과 민중민주당추모사다.

약력

1946.8 전남 장흥 출생 

1972.5~74.8 미국농업연수생

1980.5~81.4 미국중부지역 김대중구출위원회, 미국중부지역 5.18진상규명·전두환군부독재타도위원회 조직

1981.5 독립신문 편집장

1981.5~89.8 한국수난자가족돕기 간사

1981.12~84.6 해외한민보 편집장·논설위원

1982.5~89.9 미주민주국민연합 총무

1984 재미한국청년연합 활동

1989.7 국제평화대행진 활동

1990.8~94.5 재미한겨레동포연합 재정부장

1995~필라델피아 녹두회 활동

2017~민중민주당 미국위원회(준) 위원장

[장광선위원장 2주기추모사]
애국과 민주를 위해 헌신분투한 장광선위원장은 조국의 역사속에 영원히 살아있다

애국과 민주를 위해 한생을 다바친 장광선위원장의 서거 2주기다. 고인은 군사파쇼권력의 서슬퍼런 폭압속에서도 1978년 <동일방직사건>과 1980년 광주민중항쟁을 겪으며 변혁의 길을 선택했다. 고인은 재미한국청년연합활동을 통해 미주청년운동을 개척하고 군사파쇼권력하에 그 누구도 엄두를 내지 못했던 민족자주와 조국통일을 완강히 촉구하며 조국분단의 원흉 미제침략세력의 심장부에서 투쟁했다. 고인의 열렬한 민족애와 투철한 민주정신은 해외의 자주통일운동과 민주주의운동에 특별한 기여를 할 수 있는 원동력이었다.

우리는 지금도 원칙을 철저히 견지하며 투쟁해온 장광선위원장의 모습을 생생히 기억한다. <투쟁으로 성취하는 경험은 책상위에서가 아니라 민중이 딛고선 흙에서 이루어진다>한 고인의 확고한 신념은 1990년대 김영삼<문민>정권이 들어선 이후 미주운동내 등장한 개량주의망동에 맞선 사상투쟁을 통해서 전적으로 밝혀졌다. 생의 마지막시기 암투병으로 인해 육체적 고통에 시달리면서도 어려운 민중민주당미국위원회(준)위원장의 중임을 맡아 가장 책임적으로 활동하고 가장 실천적으로 투쟁했다. 우리당의 미국평화원정단과 조직실천활동에 크게 기여한 장광선위원장의 숭고한 투쟁정신과 희생정신을 우리는 절대로 잊을 수 없다.

최근 8월10일에 시작된 미남합동북침핵전쟁연습으로 인해 코리아반도와 아시아에 핵전쟁위기가 심화되고 있다. 미국방부는 <미남양국의 결정>이라며 <어떠한 위협이나 적국으로부터 남을 보호하기 위한 강력한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겠다>고 망발했다. 문재인정권은 <방어적 성격의 연례훈련>이라고 또다시 민족을 배반하며 미국이 강요하는 핵전쟁연습에 굴복했다. 반역의 소굴인 국민의힘은 문정권이 북의 <하명정치>에 굴복했다고 정치공세를 해대며 최악의 반역소굴임을 드러냈다. 미국은 세계적 규모의 핵전쟁연습도 벌이고 있다. <세계대전대응연습>이라는 미명하에 제국주의연합세력을 끌어모아 전세계 17개시간대에서 <LSE2021>을 감행하고 있다.

역사는 자주 없이 민주 없고 통일 없다는 진리를 확증하고 있다. 반제자주세력과 제국주의연합세력간의 대격돌과 변혁의 대고조기를 눈앞에 둔 오늘, 반미자주투쟁의 전열에서 헌신분투해온 장광선위원장을 그 어느때보다 뜨겁게 추억한다. 민족·민중을 위한 통일애국사상을 드팀없이 견지하며 만사람을 투쟁에서도 불러일으킨 장광선위원장을 따라 우리도 한치의 흔들림없이 애국의 길에 나아갈 것을 재삼 결의한다. 고인은 비록 우리곁에 없지만 그 고결한 모습과 정신은 우리의 가슴속에 영원히 살아있다. 우리는 전쟁의 화근이자 만악의 근원인 미군과 그 주구들인 민족반역무리를 깨끗이 청산하고 장관선위원장의 뜻과 이상인 자주와 민주, 통일의 역사적 위업을 반드시 실현할 것이다.

2021년 8월16일 미국
민중민주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