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고은대변인 석방과 박근혜정부 퇴진을 요구한다 – 삼봉로에서의 노숙단식을 결의하며

양고은대변인 석방과 박근혜정부 퇴진을 요구한다
– 삼봉로에서의 노숙단식을 결의하며

환수복지당(준)은 이곳 삼봉로에서 시작하였다. 창당선언도 당강령발표도 학위정책발표도 여기서 시작하였다. 새로운 도전들인 <삼봉로별밤>과 <삼봉로필리버스터>의 시작도 역시다. 그리고 삼봉 정도전이 못다 이룬 꿈을 우리가 이루겠다고 낮과 밤을 이어 분투하던 그 현장에는 늘 양고은당대변인이 있었다.

그러나 어제부터 없어졌다. 박근혜정부가 앗아갔다. 민의 목소리를 냈다는 이유만으로 우리당의 대변인은 지금 철창에 갇혀있다. 10섬을 수확하고는 9섬을 수탈당해 하루 2숟가락밖에 먹지 못하였던 고려말의 민처럼, <헬조선>의 <9포시대>를 사는 오늘의 민의 목소리를 대변하였다는 이유 아닌 이유로 말이다.

박근혜는 알아야 한다. 양고은대변인의 목소리는 이미 메아리가 되어 민의 가슴속에 울리고 있다는 것을, 머지않아 천배반배 증폭되어 이 삼봉로와 광화문을 가득차리라는 것을, 벌써부터 제2, 제3, 제4의 양고은이 생겨 힘차게 목소리를 내고 있다는 것을, 1사람을 가둬 10사람이 떨쳐나서게 되었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

표현의 자유도 없고 정당활동의 자유도 없는 어둠의 세상이 오래갈 리 만무하다. 어둠이 깊어지면 새날이 밝아온다. 거짓은 참을 이길 수 없다. 증세복지의 거짓이 폭로되며 환수복지의 참이 확인되는 그날은 결코 멀지않았다. 그날이 되면 박근혜의 부정한 권력이 끝장나고 그 부정한 재산도 철저히 환수될 것이다. 환수와 복지의 새세상이 펼쳐질 것이다.

2016년 9월1일
환수복지당(준) 부대변인 박소현

 

0901_노숙결의_2

0901_노숙결의_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