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평화협정체결·미군기지환수> 촉구기자회견

7월 27일 목요일 10시30분 광화문삼봉로앞에서 <북미평화협정체결·미군기지환수> 촉구기자회견을 진행했습니다.

사회자는 <오늘이 정전협정체결 64년째가 되는 날>이라며 <전쟁이 정지된 상태, 휴전은 전쟁을 쉬고 있는 것이지 평화상태가 아니다. 공고한 평화의 형태로 평화협정이 체결을 촉구한다.>며 기자회견을 시작했습니다.

학생당원은 <전쟁으로 수백만명의 민중이 학살당하고 후유증을 앓아야했던 아픈 역사를 가진 우리다. 문재인정부는 우리가 촛불로써 만들어낸 정권인만큼 이런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도록 민중의 요구를 똑똑히 들어야 할 것이다.>며 발언을 시작했습니다.

또한 <작년 8월사태가 떠오른다. 매년 북침핵전쟁연습이 벌어지고 숱한 미군범죄와 미군기지문제, 탄저균·보툴리늄 실험으로 민의 생명권을 옥죄고 있으며 제주 해군기지건설과 사드배치로 강정과 성주 주민의 생존권 파탄에 이르기까지 그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민중들이 겪고 있다.>며 남에 주둔하고 있는 미군의 파렴치한 본질에 대해 성토했습니다.

이어서 <문재인정부는 후보시절 <방미>보다 <방북>을 먼저 하겠다더니 역대 그 어느 대통령보다 빠르게 <방미>했으며, 미정부에게 작전권환수를 요구하기는 커녕 사드철거에 대한 확언도 하지 못하는 친미개혁정권의 한계를 고스란히 보여줬다.>며 문재인정부를 향한 맹렬한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또 다른 당원은 <정전협정 전문에 잉크가 마르기 전에 한미상호방위조약이 맺어졌다. 한미상호방위조약에는 미군을 무제한 주둔시키는 내용으로 정전협정의  모든 외국군철거를 위반했다. 이남에는 전쟁무기가 계속 반입되어 왔다.>며 뒤에서 조악한 농간을 일삼는 미군에 대해 말했습니다.

그리고 <정전협정이 지속되는 우리 현실은 암담하다. 대북선제공격인 한미합동군사훈련이 진행되는 이곳은 언제 전쟁이 터져도 이상하지 않다. 이 코리아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보장체계가 구축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 2000년 북미공동코뮈니케, 공동성명을 통해서 나와있듯이 북미담판만이 답이다.>며  북미평화협정체결의 필요성에 대해 힘주어 말했습니다.

이어 <용산을 포함한 미군기지이전비용은 2010년기준 16조를 넘어설 것으로 추계된다. 전체의 94%가 우리예산으로 들어간다. 미군기지이전 후 정화비용도 우리나라 예산에서 들어간다. 미군 직접지원비용이 약 1조이고 간접비용, 기지부지를 제공하고 있다. SOFA자체도 불공정한 협정인데 오히려 혜택을 주고 있다. 우리나라 국민보다 주한미군 한명에게 우리 혈세가 더 쓰여지고 있다.>며 <악폐와 적폐, 범죄의 온상인 국민의 혈세가 탕진되는 미군기지환수 절차에 바로 들어가야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마지막으로 기자회견문 [대변인실논평 130]을 낭독하고, 아래와 같은 구호를 외치며 기자회견을 마쳤습니다.

[대변인실논평 130] 하루빨리 한반도에 공고한 평화보장체계를 수립해야 한다

<사드 즉각 철거하라!>

<북침전쟁연습 중단하라!>

<북미평화협정 체결하라!>

<작전권·미군기지 환수하라!>

 

<북미평화협정체결·미군기지환수 촉구기자회견>

위의 링크를 클릭하면 기자회견 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170727_sambong_01

170727_sambong_02

170727_sambong_04

170727_sambong_06

170727_sambong_07

170727_sambong_10

170727_sambong_17

170727_sambong_18

170727_sambong_19

170727_sambong_20

170727_sambong_23

170727_sambong_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