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변인실보도 198 – 백악관앞논평 1) 6.12북미정상회담을 훼방하는 자는 인류공동의 적이다

https://www.facebook.com/fililive/videos/2190281651201254/

[대변인실보도 198 – 백악관앞논평 1]

6.12북미정상회담을 훼방하는 자는 인류공동의 적이다

6.12북미정상회담이 확정되자 이를 훼방하는 발언들이 이어지고 있다.

  1. 미국가경제위원회위원장 커들로는 3일 대북제재에 대해 <시간을 두고 완화될지 모르겠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며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미국방부장관 메티스도 <북이 검증가능하고 불가역적인 비핵화조치를 보일 때만 제재가 완화될 수 있다.>며 여전히 북을 위협했다. 트럼프의 측근들은 이런 발언들이 북미정상회담분위기를 흐리며 때로 치명적인 후과를 낳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아는가.
  1. 폴리티코와 모닝컨설트의 미국내 여론조사에 의하면 응답자 중 80%가 <북핵프로그램중단을 위한 트럼프정부의 추가적 외교노력 지지>를 밝혔다. 6.12북미정상회담과 북미관계정상화는 한반도만이 아니라 미국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는 유일한 길임을 모두가 알고 있다. 북미관계는 평화가 아니면 전쟁이라는 사실을 이제는 누구나 다 알고 있다. 백악관과 미보수언론들은 평화를 원하는가, 전쟁을 원하는가.
  1. 북의 비핵화를 요구하려면 미는 그에 맞게 북미관계정상화와 항구적이고 공고한 평화체제수립의 성의를 보여야 한다. 트럼프의 측근들은 대세를 바로 보고 북미정상회담분위기를 흐리며 대화와 평화의 흐름에 역행하는 어떠한 발언, 행동도 가장 어리석은 망언, 망동이 될 뿐이라는 사실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 6.12북미정상회담의 일정과 장소가 최종확정됐다. 이제부터 6.12회담을 훼방하는 자는 인류공동의 적이 된다.

2018년 6월5일 미백악관앞

민중민주당(환수복지당) 대변인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