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10일 학생위원회 출범식

환수복지당학생위원회가 10일 서울 삼봉로 노천당사에서 공식 출범했습니다. 출범식에는 학생당원들과 환수복지당대표가 참가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에콰도르공공정책대학교수 빅토르 우고 히혼, 프랑스노총(CGT)실업노조전위원장 샤흘 와호, 프랑스리옹진보정당조직비서 엉투완 베당이 국제연대차 참가했습니다.
식전행사로 학생당원들의 노래공연 <다시 광화문에서>와, <새물>·<경의선타고> 등 율동공연이 이 선보여졌고 소리공작소<동해누리>의 축하공연이 이어졌습니다.
출범식은 자주통일과 민주주의의 길을 개척하기 위해 먼저 산화해간 열사들을 기리는 묵념으로 시작됐습니다.
환수복지당 한명희대표는 이어진 축사를 통해 <이땅의 자주통일과 민주주의의 전진의 길에 항상 청년학생이 나섰습니다. 청년학생들이 우리의 희망>이고 <6.10항쟁정신과 촛불항쟁정신을 계승하고 이땅의 모든 악폐청산을 위해 더 많은 학생들이 우리당과 함께 성장하고 자기역할을 다할 것을 믿는다.>면서 학생당원들의 출범을 힘껏 고무했습니다.
계속해서 국제연대의 모범이 된 프랑스 리옹의 진보정당조직비서 엉투완 베당에게 명예당원증이 전달됐습니다. 엉투완 베당은 <민생민주포럼>차 남코리아를 방문하여 짧은기간 동안 미군기지환수1인시위·전국순회간담회·소녀상농성·삼성일반노조투쟁·KT민주동지회투쟁·철도노조투쟁 등에 적극적으로 연대하며 국제주의의 모범을 창조했다. 한명희대표가 명예당원증을 수여하고 당복을 증정했습니다.
엉투완 베당은 <어려운 환경과 탄압에도 불구하고 실천하는 여러분들을 보며, 매일 평화와 존엄을 위해 투쟁하고 희생하고 헌신하는 코리아사람들에게 감사하다.>면서 <지난2주 동안 실천한 시간이 짧을 수도 있지만 프랑스에 돌아가서도 이 시간을 잊지 않고 열심히 투쟁하겠다.>며 소감을 밝혔습니다.
박소현학생위원장의 결의문낭독이 이어졌습니다.
박소현학생위원장은 결의문낭독에 앞서 <출범식을 준비한 학생당원동지들과 이 자리에 참석한 선생님들, 일반당원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하며 <우리가 이 자리에 당당히 민중의 주체로 설 수 있도록 염려해준 선생님들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요즘 학생들은 정치문제에 관심없다고 하지만 밥한끼 겨우 먹을 수 있는 최저임금, 1000만원에 육박하는 등록금, 역대최고의 청년실업률, 비정규직을 생각하면 연애·결혼·출산·내집마련·인간관계는 꿈꿀 수 없는 세대가 되는 것이 이해가 간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누가 우리를 이렇게 만들었는가. 최루탄에 굴하지 않고 광장으로 뛰어갔던 수많은 청년들은 어디로 갔는가.>고 반문한 뒤 <우리는 여기에 똑똑히 살아있다.>고 강조하며 <사람답게 살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하지 않는 국가에 순종하지 않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덧붙여 <박근혜는 스스로 물어나지 않았고 적폐는 저절로 청산되지 않는다.>며 <우리의 힘으로, 투쟁으로, 항쟁으로만 가능하다.>고 힘주어 말했습니다.
박학생위원장은 <우리는 개혁시대 그 이상, 그 다음을 꿈꾼다. 지금이 그 시작이다.>며 <2017년 6월10일 6월항쟁 30주년을 맞아 이 땅의 새역사를 쓸 학생운동의 재건을 선언한다.>고 선포했습니다.
출범식에 참가한 학생당원들은 당가 <민중의노래>를 힘차게 제창했습니다. 학생당원들은 정부서울청사까지의 도심행진을 이어서 진행했습니다.

1

23

22

21

20

19

18

17

16

15

14

13

12

11

10

9

8

7

6

5

4

3-1

3

2-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