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0일 환수복지당 학생위원회 가로막행진

환수복지당학생위원회 출범식이 10일 오후 서울 삼봉로앞에서 진행된 가운데, 출범식을 마친 참가자들이 가로막행진을 벌였습니다.
참가자들은 <6월항쟁정신계승!>, <촛불항쟁정신계승!>, <모든학비 면제!>, <대학서열 철폐!>, <모든 대학 국립화!>, <취업문제해결!>, <환수복지!>, <악폐청산!>, <사드철거!> 등 청년학생문제와 당면정세를 반영한 주요구호들이 적힌 가로막을 펼쳐들었습니다.
삼봉로에서 출발한 행진대열은 선동구호에 따라 <6월항쟁정신 계승하고 적폐·악폐 청산하자!>, <학생들 선봉에서 새세상 앞당기자!> 등의 구호를 제창하며 세월호광장으로 향했습니다. 세월호광장에 도열해선 대열은 광장에 머물며 <우리가 주인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청년학생이 앞장서야 한다.>며 <출범식을 시작으로 역사의 선봉에 환수복지당학생위원회가 있겠다.>고 힘차게 외쳤습니다.
행진을 재개한 대열은 세종문화회관을 거쳐 정부서울청사까지 나아갔습니다. 정부서울청사에 도착한 참가자들은 사회자의 선창으로 힘차게 구호를 외치며 대열을 정비하고 정리집회를 가졌습니다.
연사로 나선 학생당원은 <지난해 11월5일, 학생때는 학생운동에 나서고 사회에서는 농민운동에 투신한 백남기농민의 영결식 날 환수복지당창당대회가 열린 것은 필연이자 우연이고 우연이자 필연이었다.>며 <박종철·이한열 대학생열사의 죽음이 도화선이 된 6월항쟁 30주년인 오늘 환수복지당학생위원회가 출범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민중의 생활을 향상시키는 유일한 방법은 환수다. 증세로는 세상을 바꿀수 없다.> 며 <이제는 국회위원들의 뻔한 사기극에 속지 말자.>고 호소했습니다. 또 <환수복지당학생위원회는 새사회를 여는 투쟁의 선봉에 서겠다. 자주·민주·통일을 위한 사회를 우리 손으로 만들자.>고 힘주어 말했습니다.
참가자들은 <학생들 선봉에서 새세상 앞당기자!>, <촛불항쟁정신 계승해서 환수복지 실현하자!>, <민주개혁 이룩하고 자주통일 앞당기자!>를 외치고 행진을 마무리했습니다.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51

52

53

55

56